문화

HOME문화문화 


생존 시 신장·간 기증자 표세철 목사 ‘600번째 헌혈 기념식’ 치뤄
과거 간·신장 기증 통해 타인에게 새 생명 선물한 경험도 있어

페이지 정보

월드미션 기자 작성일20-08-26 10:53

본문

하나님께서 600번째 헌혈을 할 수 있도록 건강 지켜주심에 감사하고, 이웃들과 생명을 함께 나눌 수 있어서 감사드려요.”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하 본부)는 지난 813일 서울시 신촌 헌혈센터에서 생명 나눔 실천가로 불리는 표세철 목사(주양교회)‘600회 헌혈 기념식이 진행됐다고 밝혔다.

지난 1978년 고등학교 1학년 당시 헌혈버스와의 우연한 첫 만남으로 헌혈을 시작한 그는 1991년에 신장 하나를 타인에게 기증하고 2002년에는 간의 일부를 기증한 생존 시 장기기증자이기도 하다.

헌혈 가능 연령인 69세까지 800회 헌혈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표 목사는 그리스도인이라면 마땅히 행해야 할 사명이라며 밝은 미소와 함께 600번째 헌혈 소회를 밝혔다.

1988년 표 목사는 결핵성 늑막염으로 병원 신세를 지며 장기기증은커녕 건강 회복조차 힘든 상태였다. 그는 투병 가운데 간절히 기도했고 기적적으로 3년이 채 안 돼 건강을 회복할 수 있었다. 긴 투병생활을 통해 환자들의 어려움을 헤아리고 건강의 중요성을 크게 깨달은 표 목사는 이후 1991년 본부 박진탁 이사장의 국내 최초 신장 기증 기사를 접하고 생존 시 신장 기증을 결심했다.

1991년 당시 표 목사는 한 여고생에게 자신의 신장 하나를 기증했고, 그 여고생의 어머니가 딸이 건강을 회복한 것에 감사하며 또 다른 환자에게 자신의 신장을 기증해 국내 최초 릴레이 신장 이식 수술이 이루어지기도 했다. 신장 기증 11년 뒤, 표 목사는 건강이 허락할 때 또 한 번 생명을 나누고자 간의 일부를 기증해 생존 시 신장·간 기증자가 되었다. 두 명의 소중한 생명을 살린 아름다운 결정이었다.

이외에도 표 목사는 지역아동센터 운영, 장애인 차량 이동 지원, 교도소 재소자 지원 등 다양한 사역을 진행 중에 있으며, 앞으로도 지역 어르신을 위한 치매예방 강의를 개설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표 목사는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하나님의 계명에 따라 살고자 나눔을 끊임없이 실천하고 있다며 실제로 내 가족이 처한 어려움이라 생각한다면 누구나 생명 나눔에 동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웃 사랑 실천을 독려했다.

본부 박진탁 이사장은 표세철 목사의 고귀한 섬김이 많은 이들에게 귀감이 되고 삶의 표식이 되기를 바란다.”라며 예수님 사랑을 몸소 실천하는 표 목사에게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라는 뜻깊은 인사를 건넸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