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HOME문화문학 


목회자 경제 현실과 한국 교회 현황 보고서
정재영 교수의 <강요된 청빙>, 목회자 빈곤의 해법 제시

페이지 정보

월드미션 기자 작성일19-11-13 17:01

본문

85aa8dd5b6e349c2794d03b52257fa52_1573632063_9313.jpg2017년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조사에 의하면, 목회자의 월평균 소득은 176만 원이었다. 국내 전체 임금 근로자 54.8%가 월 급여 200만 원 이상인 것을 생각하면, 목회자의 소득은 전체 임금 근로자의 평균에 비해 많이 낮은 편이다. 더 구체적으로는, 교인 수 50명 미만인 교회의 목회자 월평균 소득은 124만 원, 50-100명 미만 교회의 목회자 월평균 소득은 185만 원이었다. 교계에서는 우리나라 전체 교회 수를 약 7만 개로, 교인 100명 미만 소형 교회는 대략 5만 개일 것으로 추정한다. 그렇다면 다수의 목회자들이 경제적으로 어려운 형편에 처해 있다. 한편 부교역자들은 담임목사에 비해 훨씬 낮은 사례비를 받으면서 일주일 내내 밤늦게까지 사역하는 경우도 많고 교회 잡일을 도맡기도 한다.

신간 <강요된 청빙>은 한국 교회 목회자들의 경제 현실을 살펴보고 이 문제를 공론화하기 위해 출판됐다.

목회자의 형편이 이렇게 어려운 것은 목회자 개인만의 책임일까?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에서 종교사회학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정재영 교수(21세기교회연구소 소장)목회자 빈곤 문제 뒤에는 목회자 수급 불균형, 한국 개신교회 쇠퇴, 개교회주의, 목회자에게만 강요되는 청빈 등의 요인이 있다고 분석한다.

더 나아가서, 교회와 목회자에 대한 사회의 불신, 가나안 성도 급증, 부실한 신학교 교육과 신학교 난립, 교회 양극화 현상 등 한국 교회의 고질적인 문제를 이와 관련시킨다.

정재영 교수는 작은 교회들이 당하고 있는 경제적인 어려움은 개교회 수준에서는 해결하기가 어렵다면서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는 대형 교회들이나 소속 교단이 나 몰라라 한다면 작은 교회들은 더욱 궁지로 내몰릴 수밖에 없고 목회자 빈곤은 한국 교회의 구조적인 문제라는 의식을 가지고 모든 교회와 교단과 성도들이 함께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피력한다.

정재영 교수는 이 문제의 해법에 대해 한국 교회의 공교회성 회복이라고 강조한다. 개신교는 개교회의 자율성을 인정하는 개교회주의를 표방하지만 교회의 온전함은 공교회를 통해서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개교회가 성도들이 모인 공동체인 것처럼, 한국 교회 역시 이 땅의 7만여 교회가 모인 하나의 공동체이다. 이 책은 대형 교회, 중형 교회, 소형 교회가 각자의 몫을 감당하며 협력할 때 건강한 한국 교회 생태계가 만들어질 수 있음을 강조하면서 그 방안을 제시한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