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HOME특집기획 


 

“전주남 목사, 목양교회 당회장 직무집행 정지”
고법, “2018년 2월 1일 한성노회 임시노회는 하자, 2018년 2월 23일 한성노회 임시노회는 적법”

페이지 정보

월드미션 기자 작성일19-07-24 20:05

본문

“본안판결 확정시까지, 채무자(전주남 목사)는 대한예수교장로회 목양교회의 당회장으로서의 직무를 집행하여서는 안된다.”
이광복 목사의 은퇴 후 교회분열로 고통받고 있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소속 목양교회에 대해 또 하나의 법원 결정이 나와 주목을 끌고 있다.
지난 6월 5일 서울고등법원(2018라21446 직무집행정지가처분)의 판결에 의하면 현재 당회장을 두고 분쟁 중인 목양교회에 한성노회로부터 임시당회장으로 파송되어 있다고 주장하는 전주남 목사의 직무를 정지하는 ‘직무집행정지가처분’이 받아들여졌다. 서울고등법원은  "제1심 결정을 취소하고, 본안판결 확정시까지 전주남은 목양교회의 당회장으로서의 직무를 집행해서는 아니된다"는 결정을 내렸다.
현재 목양교회 사태의 여파로 예장합동 한성노회가 전주남 노회장 측과 김성경 노회장 측으로 분열된 가운데 김성경 목사가 제기한 ‘직무집행정지가처분’에 따르면 “전주남 목사를 한성노회장으로 선출한 2018년 2월 12일 임시노회는 소집권한이 없는 자에 의해 소집된 하자 있는 임시노회인 반면 2018년 2월 23일 임시노회는 적법한 소집권자인 서상국목사에 의해 소집되었으며 김성경 목사를 임시당회장으로 파송하는 결의는 기존 임시당회장을 전주남에서 김성경 목사로 개임하는 노회의 직권”이라고 주장했고 이번 결정에서 재판관들은 김성경 목사의 주장에 이유가 있다고 판단해 이를 받아들였다.
같은 날 서울고등법원(2018라21486 예배방해금지 등 가처분)은 전주남 목사가 김성경 목사를 상대로 내 ‘예배방해 금지 등 가처분’에 대해서도 전주남 목사의 신청부분을 취소하는 판결을 내렸다.
결국 전주남 목사가 목양교회의 당회장 직무를 수행할 수 없으므로 전주남 목사 측이 드리고 있는 예배에 정당성이 부여될 수 없고 이 때문에 현재 목양교회에서 전주남 목사 반대측이 드리고 있는 예배에 대해 문제를 제기할 수 없다는 결론을 함께 얻어냈다.
이밖에도 서울동부지방법원 제21민사부는 또 하나의 직무집행정지가처분을 내렸다.
현재 목양교회 장로로 시무하고 있는 조○환 장로, 이○기 장로, 손○호 장로, 곽○영 장로 등 4명의 장로에 대한 직무집행정치가처분이 바로 그것.
김○하 장로, 유○상 장로, 정○광 장로, 박○옥 장로, 임○택 장로가 서울동부지법에 낸 직무집행정지 가처분에 따르면 조○환 장로, 이○기 장로, 손○호 장로, 곽○영 장로는 지난 2016년 11월 21일 목양교회 장로직에서 면직되고 김○길, 김○진 씨도 교인명부에서 제명되었으며 이들은 지난 2017년 2월 5일경부터 목양교회가 아닌 새빛교회의 장로로서 활동해왔고 목양교회가 소속되어 있는 한성노회에서 해벌이나 교인의 지위 회복을 결의한 바가 없음에도 2018년 6월 경 한성노회 또는 목양교회로부터 해벌되어 목양교회 당회원 및 장로의 지위를 회복하였다고 주장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목양교회 장로인 김○하 장로, 유○상 장로, 정해광 장로, 박○옥 장로, 임○택 장로의 직무수행을 방해하고 있는 것을 이유로 직무집행 가처분을 요청했다.
이에 서울동부지방법원 제21민사부(2018카합10564 직무집행가처분)는 결정문을 통해 김○하 장로, 유○상 장로, 정○광 장로, 박○옥 장로, 임○택 장로의 요청이 맞다고 판단하고 본안시까지 직무집행을 정지하기로 했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건 1 페이지
기획 목록
  • 흰돌산 동계성회에서 신앙생활의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하세요  
  • 2019-12-30 15:20:36   69회       
  •        “브라질 목회자 78명과 함께 흰돌산수양관 목회자세미나에 참가했다. 큰 은혜를 받고 고국에 돌아와 윤석전 목사님께서 성령의 감동으로 목회자들에게 전하신 말씀대로 실천하고 성령께서 감동하신 새벽예배를 드리…
  • 특별기고 - 다산신도시 작은교회 도전기  
  • 2019-12-05 17:10:56   82회       
  • 25년 살던 경기도 구리시를 떠나 다산(茶山) 정약용 선생이 살았던 남양주로 이사했다. 다산신도시로 입주한 탓인지 다산 선생 형제들의 신앙과 정신을 생각하게 되고, 교통사정이 좋은지, 가까이에 편한 마트가 있는지, 맛집은 어디인지, 스포츠센터가 좋은지 등에 관심이 가게…
  • 전 세계 기독교 지도자 참석 후 목회에 혁신적 변화  
  • 2019-07-25 09:15:40   138회       
  • 올 여름에도 오는 7월 22일(월)부터 8월 29일(목)까지 성령이 일하시는 은혜 절정의 시간, 2019년 수원(화성) 흰돌산수양관 하계성회가 열린다.교파를 초월해 한국 전역은 물론 세계 각국에서 교회나 가족 단위 혹은 개인별로 참가하는 이 성회는 ‘믿음을 10년 앞당…
  • “전주남 목사, 목양교회 당회장 직무집행 정지”  
  • 2019-07-24 20:05:40   210회       
  • “본안판결 확정시까지, 채무자(전주남 목사)는 대한예수교장로회 목양교회의 당회장으로서의 직무를 집행하여서는 안된다.”이광복 목사의 은퇴 후 교회분열로 고통받고 있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소속 목양교회에 대해 또 하나의 법원 결정이 나와 주목을 끌고 있다.지난 6월 5일…
  • 캄보디아 씨엠립에 전해진 복음, 그리고 헌신  
  • 2019-07-24 16:48:38   173회       
  • 월드미션신문사(대표 이춘숙)는 지난 5월 7일부터 14일까지 8일간 캄보디아 씨엠립에 세워진 사랑의교회(담임 위앙 목사)에서 350여 명(어른 90명, 어린이 260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형극(부자와 나사로. 천국과 지옥)과 성극 (십자가의 사랑) 태권도 선교, 찬양 …
게시물 검색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